공화당 영 김·민주당 앤디 김, '김창준 이후 20년만'에 하원 진출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미국 11·6 중간선거 하원에 출마한 '한인 2세' 영 김(56·한국명 김영옥·공화), 앤디 김(36·민주)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국계 하원의원이 탄생한다면 1999년 1월 의사당을 떠난 제이 김(79·한국명 김창준·공화) 전 의원 이후 20년만이다.

특히 영 김 후보가 하원에 입성하면 미주 한인 역사상 여성 최초로 기록된다. 동시에 거대 양당의 한국계 연방의원이 탄생한다는 의미도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 연방 의원직에 도전한 주요 한인은 이 두사람과 펜실베이니아주 연방하원에 출사표를 던진 공화당 소속의 펄 김(39·한국명 김희은) 후보를 포함해 3명이었다.

이들은 모두 김씨 성을 가지고 있어 미국 한인사회에서는 3김으로 불리기도 했다.

  • 미국 캘리포니아주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영 김 후보가 6일 로스엔젤레스 로랜하이츠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AP/미국의소리
영 김 후보는 한국과 인연이 깊은 정치인이다.

그는 인천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뒤 13세 때 괌으로 건너가 중고교를 다녔다.

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을 다닌 뒤 금융기관에 취업하며 미국에 정착했다.

이후 그는 의류사업을 벌이다 공화당 중진 에드 로이스 의원(26년간 13선)의 보좌관으로 정치에 입문, 21년간 함께 일했다.

영 김 후보는 이후 2014년 캘리포니아 주의회 하원의원 선거에서 현역 샤론 쿼크 실바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그는 당선이 확정되면 로이스 의원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내년 1월부터 2년간 의정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 뉴저지주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 후보가 지난달 뉴욕 뉴어크에서 선거 경쟁자인 공화당 소속 톰 맥아더 현 의원과 토론회를 가진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미국의소리
앤디 김 후보는 중동문제 전문가로 알려졌다.

그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아프간 주둔 나토(NATO) 사령관 참모와 백악관국가안보회의 이라크 담당 보좌관이라는 독특한 경력을 갖고 있다.

앤디 김 후보는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공식 지지 선언을 받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영 김 후보와 함께 첫 한인 여성 의원을 꿈꿨던 검사 출신의 한인 2세 정치인 펄 김 후보는 35% 득표에 그쳐, 민주당 후보에게 패배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8 14:46:42 수정시간 : 2018/11/08 15:03:3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