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1∼3일 여론조사…민주 55% 공화 42%-트럼프 41%에서 39%로 떨어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CNN은 5일(현지시간) '중간선거에 투표할 의사가 있는 유권자'의 55%가 민주당을, 42%가 공화당 후보를 지지해 민주당이 13%p(포인트) 앞서고 있다고 밝혔다.

CNN은 이날 리서치업체 SSRS와 함께 성인 1518명을 대상으로 1∼3일 조사한 유·무선전화 여론조사(오차범위 ±3.1%p) 결과를 보도했다.

같은 방식의 조사에서 9월에는 민주당 52%, 공화당 42%, 10월에는 민주당 54%, 공화당 41%, 11월에는 민주당 55%, 공화당 42%로 여론이 변화한 것이다.

이번 조사 결과 여성의 62%는 민주당을, 35%는 공화당을 선호했다.

백인이 아닌 여성의 79%와 대학을 나온 백인 여성의 68%가 민주당을 선택했다.

반면 남성의 49%는 공화당을, 48%는 민주당을 지지했다.

백인 남성은 57%가 공화당을, 대학을 나오지 않은 백인 남성은 65%가 공화당을 선택했다.

이번 조사 결과 특정한 당을 선호하지 않는 '무당파'에서도 민주당 지지율은 53%, 공화당 지지율은 39%였다.

또한 민주당은 흑인 유권자로부터 88%, 라틴계 유권자로부터 66%의 지지율을 얻어 공화당을 압도적으로 앞질렀다.

CNN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은 39%로, 41%였던 지난달 초 조사 때보다 내려갔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6 11:56:25 수정시간 : 2018/11/06 11:56:2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