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北리용호, 뉴욕서 광폭 행보…29일 '유엔 연설'에 주목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8 13:59
미국·일본·중국·러시아 외교수장들과 잇따라 단독 회담…강경화 장관도 만날 듯
  • 미국 뉴욕을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6일 오전 (현지시간) 제73회 유엔총회 참석차 유엔본부로 향하고 있다. 사진=마이크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에서 미국·일본·중국·러시아 외교수장들과 잇따라 만났다.

리 외무상은 29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일반토의에 참석해 북한 대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리 외무상이 비핵화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수준의 언급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리 외무상은 미국 경찰 차량의 호위를 받는 '특급 의전' 속에 뉴욕에 입성했다.

26일 그는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일본의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각각 회담했다.

유엔총회를 계기로 북미, 북일 외교수장의 회동은 극히 이례적이며 만남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적지 않다는 평가가 나왔다.

리 외무상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에게 평양 방문을 제안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그자리에서 수락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개인 트위터를 통해 이 회담에 대해 "매우 긍정적 만남이었다"는 트윗을 날렸고 미 국무부도 관련 사실을 신속히 공개했다.

이제 관심은 리 외무상과 우리나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이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8 13:59:06 수정시간 : 2018/09/28 13:59: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