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이제 새벽 밝았다…그러나 대북제재는 계속"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8 09:59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주재…'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론' 고수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북한' 의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에 대해 "이제 새시대의 새벽이 밝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실현할 때까지 반드시 힘차게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북한' 의제로 열린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며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론'을 고수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개발을 저지하려는 과거의 외교적 시도는 실패했지만 이제 새시대의 새벽이 밝았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수십년만에 처음 국제사회의 압박 작전을 주도해 중대한 외교적 돌파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키면 북한과 북한 국민 앞에 훨씬 밝은 미래가 놓여 있고 미국이 그 미래를 앞당기는 최선두에 설 것을 분명히 했다"며 "우리는 그 시간이 가능한 한 빨리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평화와 밝은 미래를 향한 길은 오직 외교와 비핵화를 통해서만 이뤄진다"며 "이는 북한이 선택할 수 있는 다른 길은 불가피하게 점점 더 많은 고립과 압력으로 이어지리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한이 중요한 비핵화 조처를 하는 상황에 대북제재 강화를 강조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대북 압박이 목표는 아니라는 게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북한의 조치에 따른 제재 수정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제재 이행과 정치적 해법은 동등하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도 "대북제재가 집단적인 처벌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북한의 인도적 위기를 낳을 뿐"이라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점진적인 군축 조치들에 따라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8 09:59:45 수정시간 : 2018/09/28 09:59: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