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북한 제재 놓고 '미 vs 중·러' 충돌…"先비핵화" vs "제재완화"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8 09:18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중·러 "北조치 맞춰 제재 완화해야"
폼페이오 "이제 새 시대의 새벽 밝았다"면서도 제재 유지 강조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미국의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론'과 중국·러시아의 '비핵화 조치와 맞물린 제재완화론'이 2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에서 충돌했다.

제73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이날 열린 '안보리 장관급 회의'의 의제는 '비확산·북한'.

15개 상임·비상임 이사국의 장관들은 대북 외교해법을 한목소리로 지지하면서도 재제 이행 여부에선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최종 비핵화까지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 입장을 재확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제 새 시대의 새벽이 밝았다"면서도 제재 유지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안보리 결의안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실현할 때까지 반드시 힘차게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한이 중요한 비핵화 조처를 하는 상황에 대북제재 강화를 강조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시기적으로도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대북 압박이 목표는 아니라는 게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북한의 조치에 따른 제재 수정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제재 이행과 정치적 해법은 동등하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도 "대북제재가 집단적인 처벌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북한의 인도적 위기를 낳을 뿐"이라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점진적인 군축 조치들에 따라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8 09:18:26 수정시간 : 2018/09/28 14:40: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