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10월 넘어갈지도"…방북 앞두고 '밀당'?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7 11:34
CBS방송 출연…"트럼프·김정은이 성공적 결과 낼 '올바른 여건' 확실히 할 것"
  • 북한의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협상팀.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10월 방북' 수락 사실을 공개한 뒤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시기'에 대한 북한과의 밀당에 나섰다.

우리 정부와 북한은 '11월6일 미국의 중간선거 전'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는 이날 미 CBS방송에 출연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0월에 열릴지도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그 후 어느 시점이 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준비하는 데 일정한 시간이 걸린다"면서 "우리는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한 많은 걸 이룰 수 있는 올바른 여건을 확실히 충족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곧 열리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는 두 정상이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올바른 여건을 확실히 만들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의 지도자가 사찰단을 허용할 것이며 기꺼이 검증에 임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게 사실인가'라는 질문을 받자 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온 메시지들은 매우 일관성을 보여왔다"며 "그것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열중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비핵화의 범위와 의미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처음부터 검증을 이야기해왔으며, 어떤 핵 합의라도 검증이 중요하다고 말해왔다"며 "우리는 제대로 할 것이며, 김정은 위원장이 이 세계에 한 약속을 이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면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며 더 평화로운 세계가 다가올 것"이라면서 "우리가 이를 이룰 수 있으면 아주 멋진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에 서명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폼페이오 장관은 "알기 어렵다"면서 "우리는 비핵화를 향해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비핵화까지) 시간이 좀 걸릴 것이다. 과정이 있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점에 대해 분명히 해왔고 처음부터 이 부분에 대해 직시해 왔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7 11:34:25 수정시간 : 2018/09/27 11:34: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