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아프리카 탄자니아 빅토리아 호수 페리 전복, 최소 86명 사망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22 00:30
  • 전복된 페리를 바라보고 있는 시민의 모습. 사진=영국 가디언즈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빅토리아 호수에서 여객용 페리선이 전복돼 최소 86명이 숨졌다.

탄자니아 언론 '더 시티즌'(The Citizen)은 21일(현지시간) 빅토리아 호수에서 전날 발생한 페리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86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존 마구 푸르 (John Magufuli) 탄자니아 대통령은 사건 발생 이후 대변인을 통해 "정말 슬픈일이지만 어려운시기에 침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탄자니아 구조당국이 구조와 시신수습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일 37명이 구조된 뒤 아직 추가적인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해당 페리의 수용 능력이 승객 100명과 화물 25t이지만 과다 승객과 화물 승선으로 사망자가 200명 이상이 될 것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고는 전날 오후 호수 내 우카라와 부고로라 섬 사이를 운행하는 페리가 우카라섬의 선착장 도착을 불과 50m 남겨두고 뒤집히면서 발생했다.

이 페리에는 승객이 300명 이상 탑승하고 바나나, 시멘트, 옥수수 등의 화물이 많이 실려있었다. 사고 당일 37명이 구조된 뒤 아직 추가적인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한편 탄자니아, 케냐, 우간다로 둘러싸인 빅토리아호에서는 정비불량 등으로 자주 선박사고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1996년에는 여객선겸 화물선인 MV부코바호가 빅토리아호에 침몰해 500명이상이 숨지기도 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22 00:30:46 수정시간 : 2018/09/22 00:30: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