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규모는 2000억 달러(약 223조원)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 소식통을 인용해 이처럼 밝히면서 관세 부과 시 발효 시점은 오는 11월 치러질 미국 중간선거 전후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관세율은 약 10%로 책정될 예정이다. 이는 이전에 부과된 관세와 애초 알려진 관세율(25%)보다는 낮아진 수준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만든 이번 관세 대상 목록에는 중간재 중심이었던 이전과 달리 가구, 가전 등 소비재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중국과 27~28일 워싱턴 D.C에서 무역회담을 하기 위해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WSJ와 인터뷰한 소식통은 "이 기간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가 만날 계획"이라면서도 "추가 관세가 공식 발표되면 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될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은 지난 두 달 동안 중국을 대상으로 5000억 달러 상당의 25% 관세를 부과했다. 7월에는 34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지난달에는 160억 달러어치에 25% 관세를 추가했다.

이번에도 관세가 부과되면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관세는 모두 2500억 달러에 이른다. 중국은 앞서 미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600억 상당의 보복 관세에 나설 계획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5:42:31 수정시간 : 2018/09/16 15:42:3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