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 남동부 상륙…최소 5명 사망, 정전도 잇따라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5 13:36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남동부에 상륙한 이후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으며, 정전과 항공기 결항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플로렌스는 14일(현지시간) 저녁 허리케인이 아닌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으나, 많은 양의 비를 동반해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AP 통신과 ABC 뉴스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미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현재까지 최소 5명이 허리케인으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쳐 안에 있던 어머니와 8살 아기가 숨졌고, 킨스턴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강풍으로 송전선 등이 훼손돼 89만 가구가 정전됐다.

아울러 16일까지 취소된 항공편이 2400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렌스가 몰고 온 강풍은 상륙 직후 최고 시속 170㎞로 이 지역에서는 1958년 이래 가장 강력했으나, 현재는 시속 112㎞로 낮아졌다.

강우량은 지금까지 25∼50㎝의 비가 내렸으며, 추가로 최대 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3:36:24 수정시간 : 2018/09/15 13:36:2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