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계천 사진=서울시설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4일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21:18:06 수정시간 : 2018/09/14 21:18:0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