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악마에 맞서 결코 물러서지 않고 미국을 안전하게 만들겠다고 약속"
  • 2001년 9월11일 알카에다 소속 테러리스트들의 비행기 테러 공격으로 화염에 휩싸인 세계무역센터(WTC) 쌍둥이 빌딩.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9·11 테러' 17주기인 11일(현지시간) "우리는 악마에 맞서 결코 물러서지 않고 미국을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약속함으로써 그들의 희생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 섕크스빌 추모식에 참석해 "우리는 17년 전 오늘 희생된 3000명에 가까운 영혼들을 기리기 위해, 적과 싸워 자신들의 운명을 통제하고 역사를 바꾼 40명의 '플라이트 93'(유나이티드항공 93편) 승객과 승무원들에게 엄숙한 찬사를 보내기 위해 여기에 함께 모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플라이트 93' 승객과 승무원들은 2001년 9월11일 미 의회 의사당을 공격하려던 알카에다 소속 테러리스트들과 싸워 비행기를 펜실베이니아 주 섕크스빌의 들판에 추락시키는 과정에서 사망했다.

비슷한 시각 또다른 테러범들에 의해 납치된 여객기는 뉴욕 맨해튼의 상징이던 세계무역센터(WTC)의 북쪽 빌딩에 충돌했다. 이어 또 다른 여객기 2대도 테러범들에 의해 남치된 채 WTC의 남쪽 빌딩, 미 국방부 건물을 각각 들이 받았다.

이날 동시다발로 발생한 '9·11 테러'에 3000천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섕크스빌에서 열린 9·11 17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11 테러' 17주기 추모식은 WTC 자리에 조성된 '그라운드 제로' 등 미국 전역에서 열렸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섕크스빌 추모행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국방부 추모행사에 각각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모식에서 "우리는 오늘 그들의 희생을 애도하고, 그들의 얘기를 공유하고, 그들의 놀라운 용기를 기린다"고 설명햇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라이트 93' 승객과 승무원 유족들에게 "여러분의 눈물은 홀로 흘리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온 나라와 함께 공유된 슬픔"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은 이제 미국인의 저항의 기념탑"이라면서 "이 추모식은 '미국은 결코 폭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전 세계에 대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5:45:53 수정시간 : 2018/09/12 15:45: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