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들이 국방비 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2% 이상으로 늘리지 않으면 미국은 나토에서 탈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DPA 통신은 이날 나토정상회의 진행에 참여하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째 회의에서 나토 회원국들이 국방비 지출을 즉각 증액하지 않으면 미국은 국방문제에서 단독으로 행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나토 회원국 정상들과 우크라이나·조지아 두 나라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진행하던 도중 우크라이나와 조지아 정상에게 퇴장할 것을 요구한 뒤 나토 회원국 정상들만 참석한 가운데 예정에 없던 비공개회의를 열고 회원국들에 국방비 증액을 강력하게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나토에 따르면 올해 29개 나토 회원국 중 국방비를 GDP의 2% 이상 지출하는 회원국은 미국을 비롯해 8개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첫째 날 회의에서 나토 회원국들에게 국방비 지출을 GDP의 2% 이상으로 증액하는 것을 오는 2025년까지 기다리지 말고 곧바로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이어 궁극적으로는 국방비 지출을 GDP의 4%까지 확대해 방위비 분담을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둘째 날 정상회의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이 독일과 부자 나토 회원국들이 러시아의 위협으로부터 보호받게 하려고 이들에게 국방비를 더 많이 지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유럽을 지원하기 위해 수백억 달러를 지불하고 있다"며 "나토 회원국들은 GDP 2% 국방비 지출 약속을 이행하고 궁극적으로 GDP 4%를 국방비로 지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독일이 러시아로부터 천연가스를 도입하는 '노드 스트림 2 파이프라인 사업'에 대해서도 트럼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20:05:41 수정시간 : 2018/07/12 22:10:3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