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7일(현지시간)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이 7일 오전 평양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및 통일전선부장과 이틀째 북미 고위급 회담을 약 4시간 가까이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AFP통신,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김영철 부위원장과 회담을 진행했다.

이날 회담은 김영철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아침 인사를 건네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다만 본격적인 회담이 시작되기 전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사이에 은근한 신경전도 있었다.

먼저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모두발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이후 이번이 첫 번째로 대면한 고위급 회담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 회담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따라서 우리가 두 나라 간의 관계를 구축해 나가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하는 일은 더 밝은 북한을 위해, 우리 두 대통령께서 우리에게 요구한 성공을 위해 매우 중대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은 “물론 그것은 중요하다”면서도 “나는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답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폼페이오 장관도 “나 또한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맞받았다.

이틀째 진행된 북미간 고위급 회담은 약 4시간 가까이 진행됐으며 양측은 회담 후 실무 오찬을 함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국 국무부 나워트 대변인은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북미가 비핵화 검증 등 핵심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들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미 간 회담 의제에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 문제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7 16:09:59 수정시간 : 2018/07/07 16:13:1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