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평양의 백화원영빈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북한과 미국이 고위급 회담을 통해 비핵화 검증 등 핵심 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들을 구성했다.

7일 평양 현지에서 미국 방북 대표단을 동행해 취재 중인 외신 기자단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북미가 비핵화 검증 등 핵심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들을 구성했다 고 밝혔다.

또한, 북미 간 회담 의제에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 문제도 포함돼 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전일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미국 대표단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측 협상단과 3시간 가까이 회담을 진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일 회담을 마친 후 “우리 팀이 한 일이 자랑스럽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취재차 동행한 미국 ABC 방송의 타라 팔메리 기자는 본인의 트위터에서 1차회담에 대해 “북미 고위급 회담 형식이 평소답지 않게 느긋하게 이뤄졌다”고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날은 오전 9시부터 2차 회담에 돌입했다. 오전 회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참석했는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을 마치고 이날 평양을 떠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7 10:19:40 수정시간 : 2018/07/07 10:24:1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