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캡처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연합(EU)의 보복관세를 피해 일부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하기로 한 미국 오토바이 제조업체 할리 데이비슨을 또다시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것을 해줬는데, 결과는 이것(해외 이전)"이라면서 "이 결정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할리 데이비슨은 자신들의 성공을 만들어준 사람들과 함께 미국에 머물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할리 데이비슨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 트윗은 지난 25일 이후 연일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트위터에 "할리 데이비슨은 관세·무역전쟁을 (해외 이전) 핑계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이전할 경우, 전례 없는 세금이 부과될 것"이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14:15:15 수정시간 : 2018/06/28 14:15: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