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6시 30분쯤(현지시각) 싱가포르를 떠났다. 사진=스트레이트타임즈 홈페이지 갈무리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기의 핵협상'으로 불리는 6·12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12일(이하 현지시각) 싱가포르 현지 언론 스트레이트타임즈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쯤 트럼프 대통령이 파야 레바 공군기지(Paya Lebar Airbase)에서 미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을 타고 싱가포르를 떠났다.

당초 이날 오후 8시에 떠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출국 시간이 1시간가량 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이후 그는 12일 오전 9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북미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20:31:24 수정시간 : 2018/06/12 20:32: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