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비안 발리크리슈난(왼쪽부터) 싱가포르 외무장관, 김정은 국무위원장, 옹예쿵 교육부장관. 사진=페이스북 캡처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11일 밤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의 스카이파크 전망대 등 싱가포르 관광명소를 찾았다.

싱가포르 도착 후 두무불출하던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4분(한국시간 10시 4분)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빠져나왔다. 김 위원장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대동했다.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김성남 당 국제부 제1부부장도 로비에서 대기하다 합류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동남부의 마리나베이에 있는 가든바이더베이에 방문했다. 가든바이더베이는 초대형 식물원으로 낮과 밤의 경치가 모두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하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서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여당 유력정치인인 옹 예 쿵 전 교육부 장관과 '셀카'를 찍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싱가포르 명소로 꼽히는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찾았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3개의 고층 건물 위에 대형 선박 모양을 자랑하는 랜드마크다. 그는 '에스플러네이드'와 관광 명소 머라이언 파크의 연결지점도 둘러봤다. 에스플러네이드는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공연장이며 머라이언 파크는 머리는 사자, 몸은 물고기인 싱가포르의 상징이 있는 공원이다.

한편 김 위원장의 외출은 싱가포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도 포착됐다. 한국인 관광객이 찍은 영상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을 알아보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웃으며 손까지 흔들어보이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00:46:02 수정시간 : 2018/06/12 00:46: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