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대북협상가 "트럼프, 김정은과 웃으며 사진 많이 찍지 말라" 경고
  • 기자류은혜 기자 ehryu@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6.11 20:24
  • 도널드(왼쪽)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빌 리처드슨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웃는 모습으로 사진을 너무 많이 찍지 말라"고 경고했다.

수 차례 북한을 찾아 협상을 벌인 경험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 방송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체제선전에 활용될 수 있으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사진을 너무 많이 찍지 말라"며 "김 위원장과 함께 산책이나 식사를 하며 1대1 회동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북한은 이미 '미 대통령과의 회담'이라는 중요한 양보를 얻어냈으니 체제 보장을 요구할 것"이라며 "북한은 절대로 협상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서는 상대와 협상을 하지 않기 때문에 싱가포르의 시설을 활용해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1대1 회동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처드슨 전 대사는 김 위원장을 '전략적인 인물'이라고 평가하며 "자신이라면 북한이 핵 프로그램 검증 작업과 사찰을 이행하고 핵 폐기 시간표를 제시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1 20:24:52 수정시간 : 2018/06/11 20:24:5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