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파리협정 이행 본 회의 성과없이 끝나…9월 방콕회의 개최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5.11 11:07
유엔총회, 프랑스발의 국제 환경협약 실무그룹 구성 가결
  •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기후변화 협약인 '파리협정' 이행 세부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가 독일 본에서 열렸지만 회원국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끝났다.

11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 190여 개국 당사국 대표단이 모여 주요 의제별 세부 이행 규칙을 마련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했으나 이렇다 할 진전을 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3~8일 방콕에서 다시 모여 추가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파리협정은 오는 2020년에 발효되며, 협정 당사국들은 올 12월을 국가별 이행 세칙 합의 시한으로 정해놓고 있다. 방콕에서 추가 회의가 열리는 것도 12월에 폴란드 남부 카토비체에서 열리는 기후변화 정상회의에 합의안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달 30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진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가 재협상 가능성을 모색하면서 전반적으로 진전이 더뎌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국가는 협상에 진전이 없자 선진국만 배기가스 저감 의무를 지는 파리협정 이전으로 돌아가는 방안을 주장했다고 한다.

회의를 주관한 패트리샤 에스피노사 유엔 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은 "앞으로 남은 몇 개월간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은 매우 분명하다"면서 "12월 카토비체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려면 진전 속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은 협정 당사국이 주장하는 지구 온난화 대처 노력을 객관적으로 입증하고 비교할 수 있게 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와 함께 각국 정부가 약속하는 조치와 금세기 말까지 지구 기온상승을 2도로 억제하는 파리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취해야 하는 조치 간의 격차를 어떻게 줄일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에스피노사 사무총장은 협상이 "고도로 기술적이며 복잡하다"고 지적했다.

파리협정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시 미국이 주도해 마련됐지만, 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위협하면서 아예 무산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한편 유엔은 이날 총회를 열어 법적 구속력이 있는 국제 환경협약을 제정하기 위한 첫 조치로 실무그룹을 구성하는 결의안을 143개국 찬성으로 가결했다. 유엔 실무그룹은 국제 환경법 간 차이를 조사하고 새로운 규제기구가 필요한지 등을 결정해 내년 중반 이전에 총회에 권고안을 내게 된다. 이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주창한 것으로, 미국과 러시아 등 5개국은 총회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졌다.

프랑수아 델라트르 프랑스 대사는 이날 총회에서 "지구를 보호하려는 포부를 넓히고, 이를 수행할 수 있는 적절한 도구를 부여하는 것은 우리의 공동책임"이라고 호소했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11:07:39 수정시간 : 2018/05/11 11:07:3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