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CNN "미국,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서 개최 준비"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5.10 09:22
익명 소식통 인용해 보도…"최종 결정은 트럼프가"
미국 정부 관리들이 북미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고 움직이고 있다고 CNN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잘 아는 익명의 두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최종 결정은 전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려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해 "우리는 시기를 정했고 회담 장소를 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때 거론했던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에 대해서는 "거기는 아닐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나는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는 사실을 말해줄 수 있지만 며칠 후 일시와 장소가 발표될 때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언급했다.

그간 외교가에서는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과 제3국인 싱가포르가 유력한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후보군으로 꾸준히 거론됐다.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장소인 판문점은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상징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장소라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개최지로 선호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그러나 미국 행정부 관리들은 북미정상회담이 만족스러운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 경우 닥칠 정치적 후폭풍 등을 고려해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보다 '중립적'인 제3국이 돼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0 09:22:56 수정시간 : 2018/05/10 09:22:5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