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운틴뷰<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구글은 8일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개최된 2018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I/O)를 개최했다.
구글의 AI(인공지능) 비서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가 미장원 점원과 전화를 해 "언제쯤 가면 기다리는 줄이 짧아지는지"를 묻고 적절한 시간에 예약한다.

레스토랑에 전화해 피자 배달도 시킨다. 심지어 전에 주문했던 피자나 커피의 종류를 기억했다가 다음번에 시킬 때 같은 것을 주문할 것인지 묻기도 한다.

구글은 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개최된 2018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I/O)에서 더 영리하고 이전보다 더 지속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AI 음성 비서 기능을 선보였다.

'듀플렉스'로 불리는 더 똑똑한 소프트웨어는 올여름에 모든 안드로이드폰에, 올겨울에는 아이폰에서 시범 운영될 것이라고 구글 측은 밝혔다.

구글은 스타벅스, 도미노 피자, 파네라 등 커피숍, 식당 체인 등과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음료나 음식을 주문하기 위한 어시스턴트의 기능을 더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약속 시각이나 출근 시간에 맞춰 집을 나서도록 알려주는 기능은 더욱 세련돼 졌으며, '헤이 구글, 집안 온도를 20도로 맞추고, 거실의 조명을 낮춰줘"라는 복합적인 질문도 알아듣는다.

"오늘 날씨가 어때, 그리고 내 일정은 뭐지"라는 두 가지 이상의 질문도 알아듣고 답변을 할 수 있다.

예전에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명령을 내릴 때 마다 '헤이 구글', 또는 '오케이 구글'을 외쳐야 했지만, 새로운 구글 비서의 마이크는 명령을 내린 뒤 최대 8초 동안 열려 있어 지속적인 대화가 가능해졌다.

하나의 명령을 내리고 이에 대한 답을 들으면 곧바로 다른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

구글 측은 "만일 지속적인 대화를 원치 않는다면 이 업데이트를 하지 않아도 되고, 또 업데이트를 했다 해도 대화 중간에 '고마워'라고 말하면 자연스럽게 구글 어시스턴트는 말을 중간에서 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성격에 맞춰 AI 비서를 조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어린아이가 대화를 걸면 구글 어시스턴트는 '부탁인데요(Please)'라는 정중한 단어를 사용하도록 요구하기도 한다.

구글이 이날 I/O에서 선보인 AI 컴퓨팅 기술의 진화는 소프트웨어가 사진 속 객체를 인식하고, 많은 양의 데이터 속에서 이례적인 변칙을 찾아내는가 하면, 신속하게 언어를 번역하는 등 더 많은 서비스에 AI를 추가하려는 구글의 노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전했다.

모든 안드로이드폰과 구글홈에 적용되는 구글 AI 비서 플랫폼의 이런 진화는 아마존의 알렉사, 애플의 시리, 삼성의 빅스비 보이스 등 AI 음성 비서 시장의 치열한 경쟁의 산물이며, 이들 기업의 AI 기술 개발을 더욱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글은 '디지털 웰빙'에 초점을 맞춘 안드로이드 P를 선보였다.

올해 말 출시 예정인 안드로이드 P는 휴대 전화의 모든 앱을 언제, 얼마나 자주, 얼마나 오랫동안 사용했는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시각적 데이터로 알려주는 대시보드가 제공된다.

또 지나치게 많은 시간을 소셜미디어에 할애한다면 그 시간을 일정하게 제한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예를 들어 하루에 인스타그램을 30분간만 사용할 수 있도록 설정할 경우 30분이 지나면 아이콘이 흐린 회색 음영으로 바뀐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P에 딥마인드 AI 기술을 적용해 사용자의 습관을 토대로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기능을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도 했다.

안드로이드 제품 관리 담당 부사장인 사미르 사마트는 "안드로이드 P는 수년래 최대의 업데이트"라면서 "20억 명의 사용자를 가진 세계 최대 모바일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가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만들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고 말했다.

(마운틴뷰<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9 09:22:02 수정시간 : 2018/05/09 09:22: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