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ABC, 8~11일 여론조사…지난달보다 4%p 상승-농촌·백인 높은 지지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한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이 지난해 취임 초기 수준으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이 8~11일 미 성인 남녀 1002명을 상대로 한 조사(표본오차 ±3.5%p)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론에 따르면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0%에 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였다.

이번 지지율 40%는 지난달 36%보다 4%p(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후 100일간 기록된 지지율 추세 이후 최고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농촌 지역(59%), 백인(53%)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1%나 나왔다. "좋아한다"는 응답자는 32%에 불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도 지지(46%)와 비지지(48%)가 오차 범위 내에서 비슷하게 나왔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1:15:48 수정시간 : 2018/04/16 11:20: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