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국방부 "서방국가 미사일 러시아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진입 안했다"
  • 시리아군의 서방 미사일 요격 장면.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미국, 영국, 프랑스 등 동맹국들이 시리아를 향해 100발 이상의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현지 러시아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들어오지는 않았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미국·영국·프랑스 등의 공중·해상 자산들이 시리아 내 군사·민간 목표물에 100발 이상의 순항미사일과 공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공습은 홍해상 미 해군 함정 2척과 지중해상의 전술항공기, 시리아 홈스주 알탄프 기지에서 출격한 미국 전략폭격기 B-1B 등에 의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시리아 방공시스템이 목표물에 접근하는 미사일들 가운데 상당 부분을 격추했다"면서 "30년 전 소련에서 생산돼 시리아가 도입한 S-125, 부크 지대공 미사일, S-200 방공미사일 등이 미사일 격퇴에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등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가운데 어느 하나도 시리아 서부 타르투스 해군기지와 북서부 라타키아의 흐메이밈 공군기지 시설들을 보호하는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진입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시리아 타르투스에는 러시아 해군 함정들의 정박과 수리·보급을 위한 해군기지가 있으며, 흐메이밈 공군기지에는 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는 러시아 공군 전투기들이 주둔해 있다.

이번 러시아 국방부 발표는 미국 등 서방국가의 미사일 공격이 러시아 방공망 구역을 침투하지 않아 격추에 나서지 않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시리아의 군사·민간 인프라 시설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 현지시간으로 14일 새벽 3시 42분부터 5시 10분 사이에 공군기와 함정을 동원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4 17:13:02 수정시간 : 2018/04/14 17:13:0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