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중국산 수입품 100여개에 64조원 관세 부과' 지시"
  • 기자류은혜 기자 ehryu@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3.20 15:22
워싱턴포스트 "새 관세안 23일까지 발표할 듯…트럼프 성격상 아직은 유동적"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산 수입품 100여종에 64조원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침을 23일까지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세안이 공표되면 세계 양대 경제국인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마찰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안으로 중국에 대한 연간 600억 달러(한화 약 64조2천840억 원) 규모의 '관세 패키지'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300억 달러 규모의 관세안을 받아본 뒤 관세 부과 대상 범위를 2배로 확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관세가 적용될 품목은 100여종 이상이다.

그러나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적으로 위협을 가하다가 마지막 순간에 이를 완화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상황이 유동적이라고도 보도했다.

중국 경제 전문가들도 미 정부가 중국 기업만 타깃 삼아 관세를 부과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이들은 중국산이라고 해도 미국의 동맹국 기업들이 투자한 다국적 기업의 제품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니컬러스 라디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번 조치가 취해진다고 미국 내 생산자들에게 도움이 크게 되지도 않는다고 전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피터슨 연구원은 "최대치로 중국으로부터 수입액이 300억 달러 가량 줄어든다고 해도 미국의 세계 무역 적자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피터슨 연구원은 "그러면 그냥 방글라데시나 베트남 같은 다음으로 더 싸게 물건을 공급해줄 수 있는 곳을 찾게 되지 관세안을 발표한다고 바로 미국에서 그만큼이 생산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은 최근 미국의 최대 무역 대상국으로 부상했다. 지난해 미국이 중국에 수출한 규모는 1304억 달러 정도이고 수입한 규모는 3752억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0 15:22:15 수정시간 : 2018/03/20 15:22: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