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국의 엥겔지수가 개발도상국 대열에서 벗어남에 따라 선진국으로 진입했느냐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2017년 중국 도시주민의 엥겔지수가 29.3%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가르는 기준인 30%선 아래로 내려갔다고 밝혔다. 2012년과 비교해서는 3.7% 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엥겔지수는 가계 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따져 가계의 생활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로 25% 이하는 소득 최상위, 25∼30%는 상위, 30∼50%는 중위, 50∼70%는 하위, 70% 이상은 극빈층으로 정의된다.

이 기준을 엥겔지수를 국가경제에 대입해 30% 이하는 선진국, 30∼50%는 개발도상국, 50% 이상은 후진국으로 분류된다. 한국의 지난해 1∼3분기 엥겔지수는 13.8%였다.

중국 정부는 엥겔지수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중국 경제의 지속적인 고속성장이 국민 생활수준 제고, 소득 증대, 부의 축적으로 이어지며 소비구조 역시 식료품 비중의 하락과 함께 고도화됐다고 봤다.

마오성융(毛盛勇)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중국의 엥겔지수도 확실히 선진국 대열로 진입했으나 이를 뒤집어보면 엥겔지수 20%대 진입 만을 갖고는 선진국으로 판단할 수 없다는 뜻이 된다"고 말했다.

마오 대변인은 한 국가의 선진국 여부를 판단하려면 엥겔지수 외에도 1인당 국민소득 수준, 국민소득 분배 상황, 평균 교육 수준, 기대수명 등 여러 판단 지표가 필요한데 이 중에서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경제규모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를 유지했지만 1인당 GDP를 평균시장환율로 환산하면 9천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고 세계에서도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를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제시한 국가비전을 실현해야 할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시 주석이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 업무보고에서 제기한 '2개의 변치 않는 사항'을 언급하며 중국이 앞으로도 오랜 기간 사회주의 초급단계에 처하며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에 머무는 상황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오 대변인은 "따라서 '발전'은 여전히 중국 국정의 최대 우선 과제라는 점을 각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하이=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0:38:34 수정시간 : 2018/03/15 10:38: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