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캉 외교부 대변인 "적어도 미중관계의 발전이 영향을 받지 않길 바란다"
  • 미 국무장관에 지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중국은 14일 미국 국무장관의 갑작스러운 교체가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 추세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당연히 북한과 미국의 대화 의사를 포함해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 추세가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루 대변인은 "유관 각국이 대화를 통해 좋은 성과를 내고, 평화롭고 안정적이면서 비핵화된 한반도를 만들기를 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13일(미국 동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온건파'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후임에 '강경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내정했다.

중국 지도부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로 바쁜 가운데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외교라인 교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 대변인은 "이번 인선으로 인해 적어도 미중관계의 발전이 영향을 받지 않길 바란다"면서 "또 미중간 중요 영역에서 협력이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루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은 재임 기간 중국과 소통을 유지해 왔다"면서 "중국은 신임 국무장관과도 상호 존중과 상호 이익, 적절한 이견 관리 등을 통해 중미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공동 사설에서 "틸러슨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 제동을 걸었던 것과는 반대로 폼페이오 국장은 가속 페달을 밟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우려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사설은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는 CIA 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중국이 미국의 경쟁자이며 대미 정보 위협은 러시아보다 크다'고 말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사설은 "미국 사회는 트럼프 행정부가 다른 국가와 심각하게 충돌하기를 원치 않기 때문에 트럼프 진영에 강경파가 증가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더욱 강경해진다는 분석은 정확하지 않다"는 기대감도 남겼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08:02 수정시간 : 2018/03/14 18:08:0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