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브랜드 평판' 아마존 3년째 1위… 애플·구글 추락 이유는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3.14 09:53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브랜드 평판에서 아마존은 3년째 1위를 지켰지만 애플과 구글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여론조사기관인 해리스 폴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기업 평판 지수에서 아이폰 제조사 애플의 지수가 지난해 5위에서 29위로, 구글은 2위에서 28위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존 거즈마 CEO는 애플과 구글의 추락 이유에 대해 "지난 몇 년간 시선을 끄는 제품을 출시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반면 아마존은 홀푸드를 인수하고 무인 슈퍼마켓 아마존 고를 처음 공개하는 등 다양한 시장의 변화를 모색해 브랜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 2015년에 2위로 밀린 것을 제외하고는 최근 6년 가운데 5년간 1위를 차지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지난해 9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이 조사는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올해 1월 12일까지 미국 성인 남녀 2만48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09:53:54 수정시간 : 2018/03/14 09:53: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