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여론조사, 아베 지지 '48%'…응답자 80% "정부대응 부적절"
  • 작년 8월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국민들의 커다란 불신을 초래하는 결과가 됐다. 다시 깊게 반성과 사죄한다"고 사과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교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재무성의 문서조작으로 재점화된 '사학 스캔들'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여전히 '본인은 몰랐다'는 취지로 일관했다. 이에 일본 국민들의 '국가적 대범죄, 아베 내각 총사퇴 요구'는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행정 전체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 데 대해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번 일로 인한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시선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전모를 규명하기 위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에게 책임을 다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모든 것이 규명된 단계에 신뢰회복을 위해 조직을 재건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날 밤 총리관저 앞에서는 1000여명에 육박하는 시민들의 항의집회가 열렸다고 연합뉴스가 교도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시민들은 관저 앞에서 '국가적 대범죄' '내각 총사퇴'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거짓말을 하지 말라" "조작하지 말라"고 외치며 총리와 재무상의 사임을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도 이 집회에 시민들과 함께 했다. 오쓰지 가나코 의원(입헌민주당)은 "삼권 분립을 깬 폭거"라며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라고 비판했다. 후쿠시마 미즈호 의원(사민당)은 "관저가 재무성에 책임을 떠넘기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아베 총리는 사학재단 모리토모 학원이 국유지를 헐값으로 사들이는 과정에서 자신 혹은 부인이 관료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작년 초 처음 불거진 이 '사학 스캔들'은 한동안 잠잠했지만, 이달 초 재무성이 국회에 제출한 내부 결재 문서에서 특혜를 시사하는 부분을 의도적으로 수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다시 불붙었다.

재무성은 이날 국회에 제출한 80여쪽의 보고서에서 문제가 불거진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총14건에서 문서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했다.

이 사건으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졌다.

요미우리신문이 10~11일 18세 이상 10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2일 공개한 여론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0~11일 조사 때보다 6%p 급락한 48%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작년 10월(41%) 이후 이번이 다섯 달 만이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5:00:45 수정시간 : 2018/03/14 17:08:4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