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슈아 쿠퍼라모 해설자는 컨설팅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 입장하는 일본 선수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 방송이 지난 9일 열린 개막식 방송에서 ‘한국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NBC 망언은 지난 9일 열린 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 선수단이 입장하는 도중 해설자가 실언을 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중계방송의 해설자로 나선 NBC 아시아 통신원 조슈아 쿠퍼라모는 일본 선수단이 입장할 때 “일본은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지배한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들은 일본이 자신들의 변화에 매우 중요한 문화적, 기술적,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망언을 했다.

이 벌언이 중계되자 교민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이라며 거센 비난과 함께 우리 정부가 공식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주장이 쇄도했다.

현재 NBC 홈페이지에는 앵커나 해설자의 코멘트가 담기지 않은 개막식 영상만이 게시돼 있다. NBC는 나중에 공식으로 사과했다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11일 밝혔다.

한편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슈아 쿠퍼라모 해설자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외무장관이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알려져 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16:35:16 수정시간 : 2018/02/11 16:35:1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