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화롄<대만>=연합뉴스) 대만 동부 화롄(花蓮)을 강타한 지진으로 기울어진 주상복합 건물 윈먼추이디(雲門翠堤) 빌딩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이 진행중이다. 건물 기울기가 갈수록 심해지는데다 여진까지 계속 이어지면서 수색구조 작업이 어려워지고 있다. 2018.2.8
강진으로 큰 피해를 본 대만 정부가 구조대를 보내 돕겠다는 중국의 제안을 거절하면서도 일본의 구조 지원은 받아들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7명으로 이뤄진 일본 구조대는 지진이 난 대만 동부 화롄(花蓮) 지역에 전날 도착했다. 일본 구조대는 붕괴한 건물의 잔해에 갇힌 사람의 신호를 탐지할 수 있는 최신 인명탐지 장비 두 세트를 들고 왔다.

하지만 대만 정부는 지난 7일 구조대를 보내 돕겠다는 중국 정부의 제안은 거절했었다.

대만 행정원의 대중국 창구인 대륙위원회의 대변인 추추이정은 "양안 관계가 긴장에 휩싸인 상황에서 중국이 화해의 손길을 내민 것으로 보여 제안에 감사하다"면서도 "(구조를 위한) 인력과 자원이 충분하다"고 밝혔었다.

이후 대륙위원회는 '구조 작업에 그 어떤 외부의 도움도 필요하지 않다'는 취지로 성명을 발표했다.

대만은 또 미국과 싱가포르의 구조작업 지원 제안도 거부했다. 대만 총통부는 앞서 화롄 지진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에 사의를 표하면서 중국을 빼놓고, 미국, 일본, 싱가포르 정부의 구호 인력, 물자 등 지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알렉스 황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이번 결정이 정치적 결정이 아니라면서 "구조를 위한 외부의 인력과 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일본 구조대의 최첨단 장비가 더 효율적인 실종자 수색을 가능케 해 도움을 받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연합보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에게 '대만 힘내세요(臺灣 加油)'라는 글귀를 직접 써서 보내면서 "일본은 지금 당신들과 함께 있다"라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중국과 일본의 호의에 대만이 상반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차이잉원 총통 취임 이후 악화한 중국과의 관계 때문으로 해석된다.

2016년 5월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취임한 후 중국은 대만 주변에서 전투기 비행훈련을 하고, 대만 상륙을 가정한 대규모 실전 훈련까지 하는 등 대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왕경이 대만 중국문화대 사회과학 교수는 "차이잉원 정부는 중국이 대만에 구조대를 보내는 데 동의하는 것과 같이 화해로 여겨지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실종자 가운데 중국 본토에서 온 사람들이 있는 것을 고려할 때 대만 정부가 중국의 구조 지원을 받아들였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

지진 이후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등 25개국과 유럽연합(EU)의 정부가 화롄지진 피해자에 대한 위로와 관심의 뜻을 전해왔다고 대만 외교부는 밝혔다.

6일 밤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건물 4채가 무너지거나 기울어진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8일 저녁까지 사망자는 10명, 부상자는 272명, 실종자는 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10명 중 4명이 중국 본토에서 온 사람들이며, 실종자 7명 중 5명이 중국 본토에서 온 일가족이다. 나머지 실종자 2명은 캐나다 시민권을 가진 홍콩 부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지진으로 45도가량 기울어진 주상복합 건물 윈먼추이디(雲門翠堤) 빌딩에 묵고 있었다.

(홍콩=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16:12:30 수정시간 : 2018/02/09 16:12:3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