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애플 성능저하 업데이트 한달간 쉬쉬?…"배터리 교체 환불 검토"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2.07 14:22
애플이 배터리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하기 전에 구형 아이폰의 배터리를 바꾼 소비자에게 비용을 환불해주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또 꺼짐 현상 방지를 위한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한 달 동안 사용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던 사실도 인정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 2일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에 보낸 공개질의 답변서에서 "아이폰 배터리 교체 수요가 많다"며 배터리 교체 지원 정책 발표 전에 전액을 주고 배터리를 바꾼 사용자들에게 비용을 환불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애플은 배터리 노후화에 따른 아이폰 꺼짐 현상을 이르면 2016년 가을부터 인지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 아이폰6·아이폰6S·아이폰SE 등 구형 아이폰에 대한 iOS 업그레이드를 지난해 1월부터 적용했지만, 업그레이드 사실은 한 달이 지난 2월에야 공식적으로 알렸다고 시인했다.

지난해 12월 애플이 사용자 모르게 아이폰 성능을 저하하는 업그레이드를 적용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애플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배터리 교체 비용을 기존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낮췄다.

하지만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으로 교체시키기 위해 성능을 고의로 저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계속되면서 미 법무부 등은 이러한 '배터리 게이트'에 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이번 애플의 답변 내용은 업데이트 사실을 바로 고지했다는 팀 쿡 최고경영자(CEO)의 발언과 배치돼 논란이 일 전망이다.

쿡 CEO는 지난달 초 ABC뉴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업그레이드 패치를 배포했을 때 패치가 무엇인지를 말했지만, 고객들이 주목하지 않았다고 본다"며 "우리가 더 명확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7 14:22:56 수정시간 : 2018/02/07 14:22:5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