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 [신랑망 화면 캡처]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올해 화제가 된 주요 국가로 한국을 선정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과 문재인 정부 출범 그리고 한반도 정세 긴장으로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7일 신화통신은 '2017년 화제 국가 회고'라는 기사를 통해 "올해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있어 2017년은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면서 "한국인들은 촛불을 들고 광화문 광장에 모여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부 고위 인사들 그리고 기업 총수를 감옥에 보내고 정권 교체를 이뤄냈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이어 "이는 한국의 '정경유착'이라는 적폐 청산과 한국인들의 변화를 추구하는 소망이 반영된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집권 후 혁신을 꺼내 들고 적폐 청산에 나섰으나 병이 나을 때 오래 걸리듯 정경유착이라는 고질병은 근절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신화통신은 "한반도 문제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외교 정책의 핵심"이라면서 "야당 대표를 지낸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지만 한반도 정세는 그가 바라는 대로 되지 않은 채 설전이 벌어지고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 군사 훈련 등 올해 한반도 정세는 시종 '강경 행보'를 되풀이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내년 6월 지방 선거가 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은 이 선거에 승리해야만 문재인 정부가 안심하고 일자리 창출, 소득 분배 개혁 등의 목표를 이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어 내년은 그의 손에 쥔 카드가 올해보다 더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베이징=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7:06:24 수정시간 : 2017/12/07 17:06: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