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에서 인공지능(AI) 로봇이 의사 자격증 시험에 도전해 합격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베이징 현지 언론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기술기업 아이플라이테크와 칭화(淸華)대 연구팀이 공동 개발한 AI 로봇 '샤오이'(小醫)는 지난 8월 의사 자격시험을 치렀다. 이어 이달 초 합격자 발표에서 합격선인 360점을 훌쩍 넘은 456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선 시험에서 600점 만점에 100점의 저조한 성적을 받았던 샤오이는 이후 수십 권의 의학 서적과 200만 건의 의료 기록, 40만 건의 기사 등을 통해 의료 지식을 습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연구팀은 샤오이가 컴퓨터의 우월한 암기 및 검색 능력만을 활용해 의사시험에 합격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의 우지 교수는 "2013년부터 의사 자격증 시험문제의 절반 이상이 환자의 실제 사례에 관한 것이며, 암기와 검색에만 의존해서는 이에 합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샤오이는 단어와 문장, 구절 사이의 관계를 파악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애썼으며, 의학 전문가들의 임상 및 진단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알고리즘을 끊임없이 개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월 시험에서 샤오이는 국립의학시험센터가 마련한 시험을 다른 수험생들과 똑같은 시간 내에 '디지털 버전'으로 치러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연구팀은 "이번 시험 결과는 샤오이의 배우고, 추론하고, 판단을 내리는 능력을 보여줬다"면서 "다만 샤오이가 실제 의사로서 활약하기보다는, 의사가 문제를 인식하고 위험을 피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21 14:37:26 수정시간 : 2017/11/21 14:37: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