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P=연합뉴스)
"기상 이변 때는 출근하지 마세요."

미국에서 기후 변화 때문에 강력한 폭풍이 발생하는 일이 잦아지면서 기상 이변에 따른 업무 차질에 대비해 '기후 휴가'를 도입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에 있는 소프트웨어 기업 포그 크리크는 최근 기상 이변 때문에 근무할 수 없는 직원을 위해 최고 5일의 유급 '기후 휴가'(climate leave)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그 크리크는 긴급 사태가 선포되면 해당 직원들에게 더 많은 휴가를 주기로 했다.

애닐 대시 포그 크리크 최고경영자(CEO)는 그동안 허리케인과 산불 등 자연재해 발생 기간 직원들에게 건별로 휴가를 사용하도록 했지만, 올해 유독 강력했던 허리케인 기간에 일부 주민이 결근했다가 해고됐다는 보도를 본 후 직원을 위한 유급 휴가를 공식화했다.

플로리다 노동단체에 따르면 최근 허리케인 어마가 덮쳤을 때 조사 대상 134명 중 절반 이상이 결근 시 해고나 징계하겠다고 경고를 받았다.

포그 크리크가 구글과 페이스북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과 인재 유치 경쟁을 벌여야 하는 점도 35명의 직원에게 기후 휴가 제도를 도입한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대시 CEO가 이사로 있는 또 다른 뉴욕 IT 기업 스택 오버플로도 유급 기후 휴가를 검토할 계획이다.

캘리포니아의 디자인 컨설팅 기업인 실린더 역시 기후 휴가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딩 스쿨인 트리하우스의 라이언 카슨 CEO는 기후 휴가 방안을 인사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대시 CEO는 "직원들이 안전하게 느끼도록 만들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이번 발표가 다른 기업들이 비슷한 방침을 수립하도록 고무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6:48:43 수정시간 : 2017/11/14 16:48:4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