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우디 시민권을 받은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 사진=FII 홍보영상/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외국인 여성이라도 공식 석상에서는 적어도 아바야(아랍권 여성이 입는 검은색 긴 통옷)를 입어야 할 정도로 여성에 대해 엄격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인공지능 여성로봇 '소피아'에 시민권을 부여해 화제다.

소피아는 25일(현지시간) 리야드에서 진행 중인 국제 투자회의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의 '생각하는 기계-인공지능과 로봇'을 주제로 한 토론에서 대담자로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전했다.

사회자인 美언론인 앤드루 로스 소킨이 "이제 막 들어온 작은 소식이 있다"며 " 로봇으로는 처음으로 소피아에게 사우디 시민권이 부여됐다"고 소개하자 장내에서 환호가 터졌다.

소피아는 "로봇으로서 시민권이 처음으로 인정돼 매우 영광이며 사우디 정부에 감사하다"고 소감까지 밝혔다.

이름이나 목소리를 고려할 때 여성으로 분류되는 소피아는 아바야나 히잡을 걸치지 않고 있다.

FII 행사의 무대에 선 외국 여성들이 검은색은 아니더라도 통옷 형태의 긴 옷을 대부분 입은 점을 고려하면 소피아에겐 '특례'가 인정된 셈이다.

사우디 현지 언론들은 소피아에게 시민권을 준 것은 이 행사를 통해 사우디 정부가 야심차게 공개한 미래도시 네옴을 홍보하려는 목적이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소셜네크워크에서는 이를 두고 '히잡과 아바야에서 면제된 유일한 사우디 여성', '마흐람(사우디 여성이 외출할 때 동행해야 하는 남성 가족)은 누가 될 것인가' 등의 비판적인 글이 게시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27 11:19:05 수정시간 : 2017/10/27 11:19: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