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의 박정현 한국 석좌가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소재 이 연구소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어 북핵 문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의 박정현 한국 석좌는 12일(현지시간)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모든 일이 1%의 가능성은 있겠지만 몇 달내, 심지어 1년내에도 전쟁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브루킹스 연구소는 진보성향의 싱크탱크로 박정현 석좌를 지난달 제2대 한국 석좌로 선임했다. 박 석좌는 미 국가정보국(DNI) 동아시아 담당 부정보관, 중앙정보국(CIA) 동아태 미션 센터 국장 등을 역임했다.

박 석좌는 이날 워싱턴DC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북핵 문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박 석좌는 "싱크탱크 인사와 전직 관료 등 워싱턴의 합리적인 사람 중에 전쟁을 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박 석좌는 "중국과 러시아는 '불안정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고, 미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북한 문제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책을 원한다고 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석좌는 "남한은 20만명의 미국인이 상주하고 유럽인과 중국인도 많은 국제적인 나라"라며 "이들의 목숨을 감수하며 기습적인 공격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석좌는 김정은에 대해 "이성적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달리) '자살 행위'를 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석좌는 "2015년 목함지뢰 사건 이후 해킹 사건을 제외하면 김정은이 한국을 향해 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환기시켰다.

박 석좌는 "정권의 생존이 최우선 목적인 김정은이 핵탄두를 탑재한 탄도미사일 능력을 보여주기 전에는 대화 테이블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석좌는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초 아시아 순방 일정과 관련해 "만약 일본에서 이틀간 머문다면 한국에서 하루만 묵어선 안 된다"며 "한국과 일본을 동등하게 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중국의 최근 대북 제재를 격려하되 한국에 대한 '사드 보복'을 미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4:36:22 수정시간 : 2017/10/13 14:36:2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