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핵전력의 10배 증강'을 희망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정부는 즉각 부인했다.

NBC 방송은 11일(현지시간) 지난 7월20일 안보 분야 수뇌부 회의에 참석했던 당국자 3명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핵전력의 10배 증강을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 스티브 배넌 당시 백악관 수석 전략가, 숀 스파이서 당시 백악관 대변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틸러슨 장관과 합참 의장단은 깜짝 놀랐다.

참석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은 현재 4천기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고 현재의 미군이 핵 개발 절정기보다 훨씬 강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많은 양을 희망한다"며 최고치를 기록했던 1960년대의 3만2000기 수준으로 증강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 회의가 끝나고 일부 참석자가 다시 모였을 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멍청이'라고 말하는 것을 일부 인사들이 들었다고 NBC는 주장했다.

그러나 트럼프정부는 NBC 보도 내용을 즉각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가짜 NBC 뉴스가 내가 미국의 핵무기 10배 증강을 원했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순전한 소설"이라며 "내 품위를 떨어뜨리려고 만든 이야기"라고 적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을 만나 "역겨운 언론은 쓰고 싶은 것은 뭐라도 쓸 수 있다"고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증강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그러나 나는 현대화를 원하며, 완전한 재건을 원한다. 그것은 최고의 상태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매티스 국방장관도 성명을 내 NBC 보도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매티스 장관은 "대통령이 미 핵무기의 증강을 요구했다는 최근 보도들은 완전히 틀렸다"며 "이러한 종류의 잘못된 보도는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09:07:04 수정시간 : 2017/10/12 09:07: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