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VR 앱을 활용해 푸에르토리코 수해 현장을 가상 방문한 동영상의 한 장면 [페이스북 캡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푸에르토리코의 재난을 홍보용으로 삼았다는 질책을 받고 사과했다.

CNBC와 CNN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10일 가상현실(VR) 앱을 이용해 그의 아바타가 재난 현장을 살펴보는 실시간 동영상을 소개한 것이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 "기분이 상한 분들이 있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당초 취지는 VR이 세계의 여타 지역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페이스북이 적십자사와 복구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는 소식을 나누고자 한 것이었지만 그 메시지가 분명하지 않았다고 본다고 그는 말했다.

저커버그는 전날 페이스북의 소셜 VR 앱 책임자인 레이철 프랭클린과 함께 푸에르토리코의 허리케인 피해 지역을 가상 방문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두 사람의 아바타가 이곳저곳의 모습을 담은 화면을 배경으로 말을 이어가는 내용이었다.

동영상에 등장한 저커버그의 아바타는 "우리는 다리 위에 있고 물이 넘치고 있다. 가상현실이 신기한 것 가운데 하나는 진짜로 현장에 있다는 느낌이 들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고 프랭클린의 아바타는 "그 속에 들어가 있다는 기분이 들다니 대단하다"고 되받았다.

두 사람의 발언에 대해 일부 소셜 미디어 이용자들로부터 즉각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비정한 억만장자"라는 날카로운 비난이 쏟아지는가 하면 한 이용자는 "장난하나? 푸에르토리코 주민들은 고통을 받고 있고 당신은 우리의 비극을 이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에 저커버그가 푸에르토리코에 대한 실질적 지원과 VR을 통해 보여주고자 한 인도주의적 노력에 대해 칭찬하는 이용자들도 없지 않았다.

저커버그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푸에르토리코의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이미 150만 달러를 기부했고 적십자사가 이재민들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을 이용한 인구 맵도 구축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14:18:48 수정시간 : 2017/10/11 14:18: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