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출처=UN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온라인이슈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회의를 개최한다. 대북 제재 결의에도 불구, 북한이 재차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만큼 더 강한 수위의 대북 제재안이 나올지 국제사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안보리 15개 이사국과 외교장관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AFP는 안보리가 장관급회의를 여는 것은 매우 드문 일로, 이번 회의에선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책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안보리는 이달 11일 북한의 섬유 수출을 금지하고 원유 판매량에 제한선을 두는 내용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하지만 북한은 안보리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지 사흘만인 지난 15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3:54:55 수정시간 : 2017/09/17 13:54:5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