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미 백악관이 북한의 추가 미사일 도발에 대해 미국이 군사적 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우리시각 오늘 새벽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군사옵션은 있다"며 대북 강경 기조를 재확인했다.

"군사 옵션이 선호되는 방안은 아니"라고 덧붙였지만 외교적 해법에는 한계에 다달았단 점을 강조한 것.

함께 회견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대사도 "더 많은 제재가 취해질 수 있다"면서도 북핵 문제가 외교적 노력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군사적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백악관은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가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jchw****일단은 원유공급밸브 차단해라. ksoo****김정은 미련한짓 그만하고비핵화 하고 남북대화 왕래 평화의길을 택해라그것이 중 러 미에 시달리지 않는 길이다 cjsy****미국과열강들도이제이러지도저러지도못해.해결방법이없어보인다.북한놈들무기강대국되고완전고립시키면북한주민들만더거지스럽게사는거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16:50:41 수정시간 : 2017/09/16 16:50: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