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러시아 크렘린궁 등 북한을 향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커지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도 불구,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잇따라 발사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는 탓이다. 유엔 안전보상이사회는 긴급회의를 개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또 다른 차원의 '유엔 결의 위반"이라며 "이는 국제 평화 안전에 주요한 위협으로, 국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러시아 크렘린궁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행태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날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 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이 같은 북한의 도발 행위를 단호히 비난한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또한 "최근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결의에서 보듯, 모든 안보리 이사국은 '북한의 도발 행위를 허용할 수 없다'는 시각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6시57분쯤 평양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미사일 1발을 쐈다. 미사일은 최대고도 770㎞, 사거리 약 3700㎞로 일본 상공을 지나 태평양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2일 유엔 안보리가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지 사흘 만이었다.

한·미 군 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은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다.

우리 군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 6분 만에 동해 최전방에서 현무-2 탄도 미사일을 발사, 맞대응에 나섰다.

한·미·일 3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뒤 안보리에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으며, 회의는 15일 오후 3시에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릴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0:52:09 수정시간 : 2017/09/15 20:52:0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