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국 국방부 청사. 미국 국방부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국과 일본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을 계속 지지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국 국방부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국과 일본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을 계속 지지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태 대변인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로건 대변인은 "핵 관련 사안은 비공개 논의로 제한한다"면서 "우리는 계속 미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지만 이 시점에서 자세히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VOA는 앞서 국무부도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기로 했고 연합 군사력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VOA는 국방부와 국무부의 이런 반응은 과거 미 당국이 전술핵 배치 가능성을 일축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VOA에 따르면 2012년 캐서린 윌킨슨 당시 국방부 동아태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비핵(非核) 한반도를 계속 지지하는 것"이라면서 주한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0:49:35 수정시간 : 2017/09/14 16:05:1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