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백인 우월주의자 시위대가 이들의 시위에 항의하는 흑인 인권단체 회원들과 충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미국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12일(현지시간)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대규모 폭력시위가 일어나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엔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휴가 중이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자제를 호소하는 등 파문이 번지고 있다.

시위는 샬러츠빌 시 의회가 이멘서페이션 파크에 세워져 있는 로버트 E.리 장군 동상을 철거하기로 하자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이에 항의하면서 벌어졌다.

리 장군은 과거 미국 남북전쟁 당시 남부연합을 이끌던 인물로 백인 우월주의자들에겐 백인 우월주의를 상징하는 인물로 추앙받고 있다.

이날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시작된 과격 시위는 이날 최대 6000명까지로 불어나면서 더욱 폭력적으로 변했다.

시위대는 샬러츠빌 이멘서페이션 파크에 모여 나치 상징 깃발을 흔들고 '피와 영토'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 시위대에 맞서 '흑인생명도 중요하다' 캠페인 단체 등 흑인 민권단체 회원들이 현장에 나와 '맞불 시위'를 벌이면서 물리적 충돌이 곳곳에서 벌어졌다.

경찰은 이번 시위를 불법집회로 규정, 최루가스를 발사하며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테리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는 경찰의 효율적 집회 해산을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폭력사태가 악화할 경우 주 방위군까지 투입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사태가 심각해지자 트럼프 대통령도 전면에 나서 폭력시위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자제를 요청하며 국민 통합을 호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저지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러 편에서 드러난 이 지독한 증오와 편견, 폭력을 최대한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며 "증오와 분열을 끝내고, 우리는 애국심과 서로에 대한 진정한 애정을 가진 미국인으로서 단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도 영부인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나라는 연설의 자유를 보장한다. 하지만 우리 마음의 증오 없이 소통하자. 폭력으로부터 어떤 선도 나올 수 없다”며 ‘해시태그(#) 샬러츠빌’이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샬러츠빌 소재 버지니아대학은 폭력사태를 우려해 모든 학내 일정을 취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3:32:46 수정시간 : 2017/08/13 13:32: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