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2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주최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일본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하고 있다. 2017.7.12
    leesh@yna.co.kr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한일합의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가 위법한 지시를 한 문건이 한국에서 발견됐다는 소식에도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촉구하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문건의 발견이 합의 수정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위안부 합의는 한일 양국 정부가 확인한 것인 만큼 다양한 루트를 통해 한국에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실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한국 정부 내부의 문건인 만큼 코멘트를 하는 것은 삼가하겠다"면서도 이같이 말하며 "위안부 합의는 국제사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합의"라고도 강조했다.

한편 스가 장관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한미일 정상회담에서의 대북 압력 강화 방침과 모순되지 않는다"고 일본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의 제안은 이산가족 상봉과 휴전선 군사경계선상의 적대행위 중지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압력을 강화하겠다는 한미일의 방침과의 관계에서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의 이 발언은 이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 등이 한국의 대북회담 제의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보여 논란이 되는 상황을 진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기시다 외무상은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다.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이 같은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고, 마루야마 노리오(丸山則夫) 일본 외무성 대변인도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과 긴밀한 연대를 취하고 있다"며 "일본은 대화와 압력, 행동대(對) 행동의 원칙을 바탕으로 북한에 대한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강하게 요구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도쿄=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3:43:07 수정시간 : 2017/07/18 13:43: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