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CNN 트레블이 한국이 국민성이 매력적이어서 여행하기 좋은 나라 6번째로 소개했다. 사진=CNN방송 캡처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한국인들은 전 세계에서 최고의 술친구다.”

12일(현지시간) 세계적 명소와 음식, 볼거리를 소개하는 여행전문 'CNN 트레블'은 국민성이 매력적이어서 여행하기 좋은 14개국을 선정하면서 한국을 6번째로 소개했다.

CNN 트레블은 한국을 멋진(cool) 국민성을 가진 국가로 평가했다.

또한 "소주-위스키 폭탄주(bombs)를 끝없이 돌리는 자리에서 언제나 마실 준비가 돼 있다"면서 "전 세계에서 최고의 술친구"라며 술자리 문화를 매력으로 꼽았다.

이와 함께 한국의 음악, 패션, 영화가 아시아권 대중문화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며 '한류(韓流) 현상'도 매력으로 한 몫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박찬욱 감독을 멋진 예로 꼽았다. 그러나 김치 냄새는 '그다지 쿨하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CNN은 가장 '쿨한 국민성'으로는 삼바와 축구 등으로 명성을 가진 브라질인을 꼽았다. 아시아에선 네팔, 싱가포르인, 몽골인, 일본인, 중국인을 선정했다. 그 밖에 미국인, 스페인인, 자메이카인, 보츠와나인, 벨기에인, 터키인 등도 국민성이 멋지다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3 11:22:44 수정시간 : 2017/07/13 14:00:1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