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한은 비이성적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에 대해서는 북한 책임론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미국 CBS와의 인터뷰에서 웜비어 사망에 대해 “무엇보다 먼저 슬픔과 충격에 빠진 웜비어의 가족과 미국 국민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면서 “웜비어 사망에 이르는 과정에서 북한에 중대한 책임이 있는 것은 분명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웜비어에 대한 부당하고 잔혹한 대우를 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며 “북한의 그러한 잔혹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도 많은 한국인과 미국인들이 북한에 억류돼 있다”면서 “북한은 이들을 가족에게 돌려보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웜비어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보는가’에 대한 물음에는 “그렇다”면서 북한이 웜비어를 죽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웜비어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과정에 북한이 무거운 책임이 있음은 분명하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웜비어 죽음이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려는 문 대통령의 노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라는 질문에는 “우리는 이제 북한이 비이성적 정권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런 나라와 함께 일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는 목표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와 관련해서는 “우리는 제재와 압박만으로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본다”며 “대화는 필요하다고 믿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북한과 조건없는 대화를 거론한 적은 없다”면서 “우선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해야하고, 다음 단계로 북한 핵프로그램를 완전히 해제해야한다. 이런 단계적인 접근에 대해서는 미국 내에서도 지지하는 목소리가 있다고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과 관련해서는 “나는 내 생각이 미국이나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과 상반되지 않는다고 믿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 정권이 대북 정책에 실패했다고 비판해왔는데, 그 점에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의 시각은 같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공동의 목표로 지목한 후 “우리 둘이 이러한 공동목표를 이룰 수 있다면, 이는 우리 임기 내에 성취할 수 있는 가장 유익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어서도 최대의 외교적 성과가 될 것으로 믿는다”며 “그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최우선 과제라고 언급했고 이는 미국의 모든 전임 대통령들이 이루지 못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21:37:58 수정시간 : 2017/06/20 23:03:4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