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올해 들어 세 차례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던 영국에서 또다시 테러로 의심되는 차량 공격이 일어났다.

19일(현지시간) 새벽 0시20분께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공원에 있는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 인도에 승합차 1대가 돌진해 수명이 다쳤다고 AP통신 등이 경찰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차량 1대가 행인들과 충돌해 다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목격자들을 인용해 승합차가 모스크에서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신자들을 향해 돌진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무슬림위원회도 사건 발생 후 트위터에 "한 승합차가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에서 나오던 신자들을 향해 돌진했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는 글을 올리며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AP통신은 이번 공격으로 수명이 다쳤다며, 경찰이 현장에서 1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런던 경찰 대변인은 세븐 시스터즈 로드 인근에서 벌어진 '중대사건'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BBC와 스카이뉴스 등에 최소 10명이 차에 치었고, 이들 가운데 3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영국 L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승합차가 인도에 있는 사람들을 치었지만 건물에는 충돌하지 않았다"며 "운전자가 차량에 대한 통제력을 잃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자는 일간지 텔레그래프 인터뷰에서 "바닥에 쓰러진 사람이 6명이었다"며 "경찰이 일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현재 현장에 접해있는 핀즈버리공원 역을 봉쇄했고, 런던 응급구조대(LAS)도 현장에 구급차 10여대를 급파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승합차가 공원 인근 모스크에서 나오는 사람들은 겨냥해 공격했다며 사망자가 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으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차량 돌진이 긴장을 풀고 있는 민간인을 노린 소프트타깃 공격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모스크를 나오던 이슬람 신자들을 공격했다는 점이 확인되면서 특정 종교를 노린 테러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AFP통신은 사건이 발생한 핀스버리 파크 모스크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거처로 한때 악명이 높았으나 최근에 완전히 개선된 곳이라고 보도했다.

이 모스크의 예전 이맘인 아부 함자는 1997년부터 2003년까지 폭력을 선동한 테러리즘 혐의로 미국으로 압송돼 뉴욕에서 수감된 인물이다.

최근 영국에서 올해 들어 런던에서 두 차례, 맨체스터에서 한 차례 등 세 차례 테러 공격이 있었다는 사실 때문에 이번 사건이 테러일 가능성이 더 주목받는다.

올해 영국에서 발생한 테러들은 모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그 배후를 자처했다.

런던에서는 지난 3월 테러범 칼리드 마수드는 의사당 부근 웨스트민스터 다리 인도에 승용차 한 축을 올리고 질주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차에서 내려 의사당을 지키는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르다 사살됐다.

이로부터 3개월이 되지 않아 테러범 3명은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버러 마켓에서 흉기를 휘두르다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또 지난달 맨체스터의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장에서는 폭탄테러가 벌어져 22명이 희생됐다.

영국 런던은 지난 14일 24층 아파트가 거의 전소해 최소 58명이 숨지는 대형화재 때문에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집권 보수당은 런던과 맨체스터에서 발생한 테러뿐만 아니라 화재참사도 막을 수 있는 인재(人災)였다는 비판을 받고 흔들리고 있다.

이번 사건이 테러로 밝혀지면 그렇지 않아도 안보 불안, 위태로운 국민안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전략을 둘러싼 갈등 등으로 혼란스러운 영국이 더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09:10:28 수정시간 : 2017/06/19 11:2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