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일본 여야의원 90명이 21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묻힌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사진=교도(共同)통신/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청아 기자] 일본 여야 정치인 90명이 21일 오전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A급 전범(戰犯)들이 묻힌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대신 '내각총리대신' 명의로 공물을 보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 소속의 자민·민진·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 90명이 이날 춘계대제가 열리는 야스쿠니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해마다 야스쿠니신사가 거행하는 제사 행사인 춘계대제·추계대제·종전기념일(8월15일)에 참배해 오고 있다.

이번 의원모임 참배자 중에는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문부과학성 부(副)대신 등 정부측 인사도 포함돼 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불참의 배경으로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 도발행위를 자극하지 않고, 주변국인 한국·중국과 관계를 고려해 정치적 행동이라고 해석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카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공물 제공은 사인(私人) 자격으로 행한 것“이며, 의원모임 집단참배도 ”사인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06:26 수정시간 : 2017/04/21 16:06: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