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안보리 회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이 추가로 도발할 경우 제재 결의를 할 수도 있다고 20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안보리는 이날 지난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추가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이 비록 실패하긴 했지만, 안보리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은 이번이 올해 들어 다섯 번째다.

미국 주도로 만들어진 성명은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 핵무기 운반 시스템 개발에 기여하며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라고 개탄했다.

북한 주민의 기본 욕구가 크게 충족되지 못하고 있는데도, 북한 정권이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을 위해 자원을 전용한다며 유감도 표시했다.

이어 북한 정권에 추가 도발을 자제하라고 촉구한 뒤 추가로 도발할 때는 기존에 밝힌 대로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도 담았다.

특히 '중대한 추가 조치'에는 제재 결의가 포함된다고 명시했다. 안보리의 언론성명에서 '중대한 추가 조치'에 제재 결의를 포함한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계속되는 안보리의 경고에도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면 성명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제재 결의를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우리가 제재나 다른 조치의 검토를 시작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비핵화 의지를 북한이 즉시 보여주는 것과 한반도 긴장을 줄이기 위한 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북한에 추가 핵실험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유엔 회원국에는 안보리가 마련한 대북 결의안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노력을 당부하면서 '대화를 통한' 평화롭고 포괄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언론성명 채택은 러시아의 반발로 예상보다 다소 시일이 지연됐다.

러시아는 이전 성명에서처럼 이번에도 '대화를 통한'(through dialogue)이라는 표현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고, 이날 성명에 포함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09:07:46 수정시간 : 2017/04/21 11:4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