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천 원짜리 이케아 장바구니와 꼭 닮은 프랑스 명품 가방이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제다.

19일(현지시간) NBC방송과 CNN 등에 따르면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가 최신 패션감각을 살려 만든 2천145달러(약 250만 원)짜리 고급 가방이 99센트(약 1천 원)짜리 이케아 장바구니와 '똑같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고급 백화점 체인 '바니스 뉴욕'(Barneys New York) 온라인 쇼핑몰에 떠 있는 '발렌시아가 아레나 초대형 쇼핑용 토트백'은 가로 상단 81cm·하단 50cm·높이 37cm 크기의 푸른형광색으로, 상단에 15cm 길이의 짧은 손잡이와 28cm 길이의 어깨걸이가 함께 바느질돼있다.

CNN은 두 제품이 크게 다른 점은 '가격'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실제로 발렌시아가 가방은 자연 주름 가죽으로 만들어졌고 상단에 지퍼가 달렸으며, 이케아 장바구니는 재생 비닐 소재로 상단이 트여있다.

재미있는 점은 발렌시아가 아레나 초대형 쇼핑용 토트백에 이케아의 오리지널 장바구니 색과 같은 노란색 제품도 있다는 사실이다.

한 SNS 사용자는 "발렌시아가가 이케아 장바구니를 2천145달러에 팔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또다른 이는 "발렌시아가와 이케아 중 누가 승자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케아 대변인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우쭐한 기분을 들게 한다"며 "이케아의 초대형 푸른색 장바구니만큼 다양한 기능을 갖춘 가방은 없을 것"이라고 싫지 않은 반응을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14:22:43 수정시간 : 2017/04/20 14:22:43
AD

오늘의 핫이슈

AD